전세계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팝송으로 비틀스의 "인 마이라이프"가 선정됐다.

저명한 국제 팝송 라이터들이 선정한 "세계의 위대한 팝송"2위엔 롤링스톤즈의 "새티스팩션"이 랭크됐으며 3위는 주디 갈란트의 "오버 더 레인보"가 선정됐다.

이어 비틀스의 "히어,데어 앤드 에브리웨어"가 4위에,스모키 로빈슨과 미라클의 "트랙스 오브 마이 티어즈"가 5위에 랭크됐다.

봅 딜런의 "다 타임스 데이 아 어 체인지"는 6위에,빌리 할리데이의 "스트레인지 프루트"가 7위에,보니 래빗의 "아이 캔트 메이크 유 러브 미"는 8위에 각각 랭크됐다.

이어 터 임프레션즈의 "피블 겟 레디"가 9위에,라이쳐스 브라더스의 "유브 로스트 뎃 러브인 필링"이 10위에 랭크됐다.

"세계의 위대한 팝송"선정 작업에는 비틀스 멤버였던 폴 매카트니,비치보이스 멤버인 브라이언 윌슨 등이 참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