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까스로 파업사태를 수습한 은행들이 이번에는 임금및 단체협상을 둘러싸고 또다시 진통을 겪을 전망이다.

특히 노.정간 대타협에 따라 9월말까지 경영정상화계획을 제출해야하는 은행들은 고용문제가 주요 쟁점으로 떠오르게 됐다.

13일 금융계에 따르면 금융노조와 은행은 그동안 중단됐던 임단협을 이르면 다음주부터 재개키로 했다.

이번 임단협에서 아직 풀리지 않은 쟁점은 임금인상 수준과 고용보장이다.

노조측은 평균 13.2% 임금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사용자측은 은행의 경영환경이 여전히 좋지 않은 점을 들어 한자릿 수 이내에서 임금인상률을 결정하자는 입장이다.

경영정상화 계획을 제출해야 하는 은행에는 고용보장 문제가 쟁점으로 부각될 전망이다.

지난 12일 발표된 노정합의문은 "2단계 금융개혁에 있어서는 정부주도의 강제적 합병은 없다" "정부는 금융기관의 조직 및 인원 감축 등에 관한 노사간의 단체협약을 존중하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노조는 따라서 지주회사 편입 등의 변수가 발생할 경우에 대비해 고용보장문제를 단체협약에 명시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금융노조 관계자는 "은행마다 상황이 다른 점을 감안해 단체협약에는 원론을 정하고 각 지부별 보충협상에서 구체적인 내용을 담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 시중은행 노사담당자는 "기존에 맺은 고용안정에 관한 협약을 준수하는 차원에서 논의할 것"이지만 "무리한 고용보장을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이 현실"이라고 말해 노사간 또한번 충돌이 예상되고 있다.

이밖에 근로시간을 주 40시간(주5일 근무제)으로 줄이는 문제는 전체 노동계의 움직임에 따라 논의가 전개될 전망이다.

김준현 기자 kim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