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택성과 도달성(Rich & Reachness)= 필립 에번스(Philip Evans)와 토마스 월스터(Thomas Wurster)이 "e가치사슬의 해체(Blown to Bits)u"에서 사용한 개념이다.

과거 기업들은 특정 소수에게 정보의 양과 질을 풍부하게 전달했는가,아니면 보다 일반적인 정보를 다수에게 전달하는지에 대해 현실적인 타협을 해야 했다.

이 과정에서 이해관계가 엇갈리면서 기업간 합종연횡이 나타난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지금은 인터넷의 등장으로 모든 비즈니스 주체들이 정보를 공유할 수 있게 되면서 정보의 윤택성과 도달성은 크게 확대됐다.

다만 수많은 정보가운데 유용한 정보를 걸러내고 정보도달 시스템을 얼마나 체계적으로 구축할 것이냐가 경쟁이 관건으로 자리잡았다.


<>버블 아웃(Bubble Out)=신사업부 조직 운영 방안으로서 신사업(e비즈니스 포함)을 추진하는 데 있어서 기존 조직내 신사업을 담당하는 팀을 형성하는 방식을 버불 인(Bubble In)이라고 한다면 버블 아웃(Bubble Out)은 이와는 반대로 독립된 사업부 내지는 경영조직을 형성하거나 인수하는 방식을 일컫는다.

일반적으로 신사업을 수행할 만한 내부적 역량이 충분한 경우는 버블 인 형태로 추진하고 역량이 부족한 경우 기존 사업부와는 별도의 문화 및 조직 구조를 가진 사업부를 따로 운영하게된다.

작년이후 국내 업계에 불어닥친 분사는 버블아웃,사내벤처는 버블인의 대표적인 케이스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