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소유지분이 50%가 넘는 정부투자기관의 지난해 경영실적평가 결과 수자원공사 한국전력 논어촌진흥공사(올해부터 농업기반공사로 통합) 등의 경영실적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반해 한국관광공사 조폐공사 주택공사 농산물유통공사 등은 상대적으로 경영실적이 많이 뒤쳐지는 것으로 평가됐다.

기획예산처는 지난 3월20일부터 대학교수 공인회계사 등 공기업관련 전문가 33명으로 구성된 정부투자기관 경영평가단의 "99년 경영실적 및 사장경영계약 이행실적"을 종합,19일 발표했다.

정부투자기관 경영평가제도는 83년 정부투자기관관리기본법에 의해 매년 시행돼온 것으로 정부의 소유지분이 50%가 넘는 13개 공기업이 여기에 해당된다.

평가결과는 국회에 보고된다.

경영실적에서는 수자원공사와 도로공사 한전이 1,2,3위를 차지했고 관광공사 조폐공사 주공은 이 부분에서 거꾸로 1,2,3위를 차지했다.

사장경영실적 평가에서는 농어촌진흥공사 한전 수자원공사가 차례대로 3위까지를 차지했다.

반면 관광공사는 꼴찌,주공은 거꾸로 2위,농산물유통공사는 거꾸로 3위를 차지했다.

공기업들은 이번 조사 결과에 따라 인센티브 상여금을 최고 3백57%,최저 2백8%씩 차등 지급받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