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은 북한에 진출하는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1천억원 규모의 북한투자기금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산은은 1차적으로 5백억원 규모의 펀드를 만들어 북한에 진출하는 기업이 공장건설 등에 사용할 수 있도록 낮은 금리에 빌려 주기로 했다.

자금은 산업금융채권 발행을 통해 조달하고 정부의 보조를 일부 받을 계획이다.

또 현재 추진중인 통일복권이 발행되면 수익금 일부와 남북경협기금 일부를 인프라펀드에 편입하는 방안도 정부에 건의키로 했다.

금리는 수출입은행이 관리하는 남북협력기금의 금리수준인 연 6~7%선에서 책정할 예정이다.

산은은 산금채 발행금리가 8%대인 점을 감안할 때 정부의 보조를 받아야 저리에 지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자금을 빌릴 수 있는 대상은 북한에 공장건설 등 시설투자를 하는 기업이 해당된다.

산은은 대북투자의 경우 투자비 회수기간이 긴데다 시설이나 토지 등에 담보를 잡을 수 없기 때문에 기업의 신용도에 따라 대출을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또 남북협력기금이 소요자금의 50%까지 빌려주는 것에 비해 인프라펀드는 대출한도를 소요자금의 90%까지 확대해 기업들을 적극 끌어들이기로 했다.

산은은 이를 위해 북한에 지점이나 사무소를 설치하는 방안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산은은 이와 함께 철도나 공단조성같은 사회간접자본(SOC) 건설 사업은 정부 주도하에 프로젝트파이낸싱 방법으로 자금을 지원키로 했다.

산은 관계자는 "SOC 사업은 막대한 자금이 소요되기 때문에 민간금융회사와 함께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김준현 기자 kim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