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와 다임러크라이슬러는 오는 24일께 각각 이사회를 열고 양사의 전략적 제휴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계안 현대차 사장은 지난 17일 기자들과 만나 "다임러와의 제휴협상이 막바지에 접어듦에 따라 24일을 전후로 이사회를 열어 최종 방안을 확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사의 제휴 내용에는 <>자본 제휴 <>현대차 전주공장 합작 <>월드카 공동개발 <>대우차 인수를 위한 컨소시엄 구성등이 포함된다.

이사장은 그러나 "경영의 독립성을 확보하고 증권거래법상 각종 규제를 피하기위해 10%미만의 지분을 다임러측에 넘길 것"이라고 말해 다임러측이 인수할 현대차 지분은 9.9%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양사는 현재 지분 양도 가격과 전주공장 합작조건 등을 놓고 조율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거의 의견접근이 이뤄것으로 알려졌다.

월드카 공동개발을 위한 다임러-미쓰비시-현대간 생산비율과 판매망 조정등의 세부적인 협상도 완료된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대우차 입찰 참가방법과 구체적인 인수전략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 관계자는 "대우차 국내부문은 다임러가 지배주주가 되는 대신 폴란드공장 등 해외부문은 현대-다임러간 분할인수 또는 50대50의 합작운영을 검토하고 있다"며 "인수제안서 마감일(26일)이 임박해 일단 각각 제안서를 내는 방안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조일훈 기자 ji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