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북한 대동강TV공장에서 생산한 20인치 컬러TV(모델명 CT 20F1) 1개 모델의 품질 검사를 완료하고 19일부터 시판에 들어간다고 18일 발표했다.

이번에 시판하는 북한산 TV는 국내에서 생산하는 20인치 모델과 똑같아 소비자들이 이 제품을 구별하기 위해서는 TV 뒷면에 붙어있는 "대동강 텔레비죤" 라벨을 확인해야 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삼성은 지난달 북한산 TV를 도입,수원사업장 TV라인에서 품질검사를 실시한 결과 국내 생산 제품과 비교해 전혀 손색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 제품은 국내 생산제품과 동일한 가격인 20만원대에 판매될 예정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컬러TV외에 북한산 유선전화기와 카세트오디오도 이달부터 판매할 예정이다.

윤진식 기자 jsy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