動精二字, 相爲相待,
동정이자 상위상대

不能相無, 乃天理之自然,
불능상무 내천리지자연

非人力所能爲也.
비인력소능위야

동과 정, 이 두 글자는 서로 작용하고 서로 의존하여 어느 한쪽이 없을 수가 없다. 이는 곧 천리의 자연스러움으로서 사람의 힘으로 되는 것은 아니다.

---------------------------------------------------------------

송 주희가 답호광중에서 한 말이다.

동과 정은 만물이 생성되고 존재하는 상태이며 운동의 규율이다.

쉬지않고 움직이기만 하면 소멸되고 말 것이고,움직임이 없이 정지하고만 있으면 굳어버리거나 써 어서 생명력을 잃게 된다.

주희는 "천하만물의 이치는 홀로라는 것이 없고 반드시 의존하는 바가 있다"고 말했고,"움직임이 극에 달하면 자연히 고요해지고,고요함이 극에 달하면 자연히 움직이게 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병한 서울대 명예교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