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마켓(대표 한승준)은 개방형 사이버장터 시스템인 "기업간상거래(B2B)마켓플레이스"를 개발해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이 시스템을 이용하면 B2B 업무를 간편하게 처리할 수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기존의 운영자 위주 서비스에서 탈피해 B2B에 필요한 모든 업무를 기업간상거래 사이트에서 한번에 처리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회사측은 이 솔루션을 각 산업별 B2B 마켓플레이스 운영자들에게 서비스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기업간 거래에 필요한 신용평가 금융 법률 물류서비스 업체들과 제휴 서비스를 공동으로 구축했다고 회사측은 덧붙였다.

이 회사 한승준 사장은 "이 시스템을 사용하는 기업은 온라인 업무와 오프라인 업무사이의 단절을 극복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물류 대금지불 등의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어 B2B거래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것"이라고 말했다.

이노마켓 측은 이 시스템을 중국과 동남아 등지로도 수출할 계획이다.

(02)549-4374

김동욱 기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