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함 판촉물과 같은 소형 인쇄물은 품질과 속도가 생명.

고객이 원하는 수준,원하는 시간에 맞춰 제품을 공급할 수 있느냐 여부가 경쟁력의 잣대다.

서울코피아는 인터넷을 활용해 신속하게 인쇄물을 제작.배달해주는 온라인 인쇄 편의점 체인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브랜드명은 "번개통신".

이 사업의 골자는 고객으로부터 인쇄물을 주문받은 가맹점주가 컴퓨터 작업을 거친 뒤 그 내용을 e메일을 통해 체인 본사로 보내면 본사에서 이를 인쇄물로 만들어 가맹점에 배달해 주는 것.

기존 소규모 인쇄소가 컬러 인쇄 등을 위해 대형 인쇄소를 찾아다니던 것에 비하면 고객 납품 시간을 그만큼 단축할 수 있다는게 장점이다.

서울코피아 이민우 차장은 "기존 시스템으로 4~5일 걸리던 명함 전단지 스티커 등의 제작 시간을 1~2일로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제품 가격도 컬러 명함 기준 5백장에 1만5천~2만원으로 저렴한 수준이라는 설명이다.

창업과 관련해선 무점포 창업도 가능하지만 고객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2~3평 규모의 소형 점포를 마련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문구점이나 비디오대여점 게임방 부동산중개소 등에서 부대 수익을 위해 "숍인숍"형태로 운영하는 것도 고려할 수 있다.

입지 조건으로는 오피스가나 상업지역,주택밀집 지역 등이 유망하다.

창업비용은 점포임대료를 제외하고 2백만원 정도가 소요된다는게 체인 본사측 설명이다.

가맹비 1백만원,컴퓨터프로그램 이미지CD 샘플책자 등으로 구성된 초도재료비 1백만원씩이다.

체인 본사가 주장하는 예상 매출은 월 3백만원.

이중 체인본사에 내는 제작.배송비 1백만원과 전화료 종이값 등 경상비용 20만원 등을 빼면 1백80만원 정도가 가맹점주의 순수익으로 돌아간다고 한다.

사업 특성상 컴퓨터 조작 능력이 있는 사람이 유리하다.

컴퓨터 그래픽 프로그램중 "코렐 드로우"를 다뤄본 경험이 있는 사람은 즉시 창업이 가능하고 포토샵을 조작할 수 있으면 2~3일 정도의 교육으로 충분하다고 한다.

워드 프로세스 정도만 다룰 줄 아는 경우에는 2~3주 정도의 교육이 필요하다.

신규 업종인 만큼 "최단시간에 최저가격의 인쇄물"을 내세운 홍보 활동도 성공적인 점포 운영을 위해 빼놓을 수 없는 요소다.

< 윤성민 기자 smyoon@hankyung.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