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국제 현물가격이 연일 급등,64메가 D램 가격이 8달러를 넘어섰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국제현물시장에서 가장 많이 유통되는 64메가(8메가x8 PC100) 싱크로너스 D램 가격은 12일 8.02~8.5달러로 지난 9일보다 7.9%나 상승했다.

고성능 PC에 많이 쓰이는 1백28메가(8x16 PC100) 싱크로너스 D램 가격은 13.13%나 상승,14.82~15.71달러에 형성됐다.

메모리 반도체 가격이 급등세를 타고 있지만 업체들의 D램 재고물량이 크게 줄어들어 64메가D램은 이달내에 9달러선을 돌파하고 3.4분기에는 가격이 10달러 이상으로 올라갈 전망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반도체 메이커들이 통상 4~5주 정도의 재고물량을 보유했으나 최근 수요 급증으로 재고 물량이 크게 줄었다"고 말했다.

또 현물가격 급등세는 대형 PC제조업체들과의 고정거래선 가격에도 영향을 미쳐 지난달까지 8~9달러에 형성되던 고정거래선 가격이 최근 9~10달러선으로 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석포 메리츠증권 연구위원은 "전세계적으로 PC 수요 급증에 따라 D램 수요는 크게 늘고 있지만 D램 업체들의 공급능력은 한계를 보이고 있다"며 D램 공급부족 사태가 하반기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D램 가격 상승으로 지난해 3조2천억원의 순익을 올린 삼성전자는 올해 1.4분기에만 1조6천억원의 순이익을 기록,올해 전체로는 7조원 가량의 순이익을 올릴 것으로 추정했다.

또 지난해 1천7백억원의 경상이익을 기록한 현대전자도 올해 매출 10조원에 1조2천억원의 경상이익을 거둘 것으로 예상했다.

이익원 기자 ik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