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노사가 ''완전고용 보장'' 합의에 이른 것은 현대차의 공격경영이 당분간 계속될 것임을 암시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즉 2010년까지 세계 5위의 업체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당분간 사업을 계속 확대해야하며 따라서 고용조정이 필요없을 것이란게 회사의 설명이다.

거기다 98년 경제위기를 거치면서 1만명에 달하는 대규모 인원을 감축해 특별한 상황이 발생하지 않는 이상 강제적 구조조정이 없을 것으로 회사측은 보고 있다.

회사 입장에서 현재 노조의 협조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시점이라는 점도 이번 합의의 요인으로 풀이된다.

현대자동차는 대우차 인수를 앞두고 노조가 이에 반대할 경우 상당히 곤란한 입장에 처할 수밖에 없다.

특히 인수후 인원을 감축을 하는게 일반적인 해외 업체와 차별성을 부각시킬수 있을 것으로 현대는 기대하고 있다.

현대측은 다임러크라이슬러와의 전략적 제휴 협상에서도 노사 안정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이번 합의를 통해 노조의 동의아래 사업장내에서 파견근무나 비정규직 투입 등을 할 수 있게 된 것도 성과로 해석되고 있다.

현대차 지원사업업부장 신상덕 상무는 "노조는 완전고용을 보장받고 회사는 사업장내에서 인력을 유연하게 활용할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노조 입장에서는 98년 손한번 제대로 써보지 못하고 1만여명이 정리해고를 당한 불명예를 씻을수 있게 됐다는 점을 큰 성과로 평가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노사의 완전고용보장 합의는 현대차가 현재 정규직만 4만8천9백명에 이르는 국내 최대규모의 사업장이라는 점에서 그 파장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노사 양측은 그러나 이번 고용보장 합의로 임단협이 완전 타결 된 것은 아니며 협상전체의 타결여부는 아직 미지수라고 밝혔다.

김용준 기자 juny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