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이미 지난달 31일 선발대는 평양으로 떠났고 때맞춰 터져나온 김정일 북한 노동당 총비서의 중국방문 소식은 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고조시키고 있다.

자금시장의 난기류와 2차 구조조정을 앞둔 금융권의 술렁임은 여전하지만 이번 한 주의 화두는 역시 분단 반세기만에 이뤄지는 남북의 상봉이 될 듯하다.

이에 따라 매달 열리는 한국경영자총협협회와 한국경제신문의 조찬 세미나는 이달 주제를 남북정상회담의 의미에 초점을 맞췄다.

역사적인 첫 정산간의 만남에서 구체적으로 과연 무엇이 논의될 수 있으면 우리는 어떤 기대를 할 수 있을지를 객관적으로 생각해 보는 자리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회장과 한국정치학회 회장 등 왕성한 사회활동과 더불어 북한 전문가로 잘 알려진 김학준 인천대 총장이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기대와 바램"이라는 주제로 강연한다.

이어 김일성 종합대학을 졸업하고 경제학부 교수까지 지낸 탈북자 출신 조명철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이 "기업의 북한진출 방향의 과제"를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다.

김 총장은 이번 남북정상회담이 갖는 역사적.정치적 의미를 자리매김하고 향후 남북관계 변화의 방향을 짚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북한 경제상황에 밝은 조 연구위원은 본격적인 남북경협시대를 앞두고 북한의 개혁.개방 현황과 투자환경,우리 기업의 대북진출 전략에 대해 조언할 계획이다.

박민하 기자 haha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