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국제현물시장 가격이 연일 급등세를 나타내면서 D램 가격이 7달러를 넘어섰다.

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제현물시장에서 가장 많이 유통되는 64메가 (8x8 PC100) D램가격이 지난달 31일 6.48-7.21달러로 전날에 비해 4.62%가량 뛰었다.

64메가 D램가격이 7달러선을 기록하기는 지난 1월말 이후 처음이다.

또 고성능 PC에 주로 쓰이는 1백28M(16x8 PC100) D램가격도 3.52%가 상승, 13.25-14.05달러를 나타냈다.

반도체 가격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면서 해외 대형거래 수요업체들이 물량 확보에 나서 수급불균형이 심화되고 있다.

이같은 수급불균형에 감안할 때 64메가 D램 가격은 이달중 7-8달러, 3.4분기에는 8-9달러선으로 상승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전망했다.

미국 반도체 시장조사기관인 데이터퀘스트는 최근 올 3.4분기에는 D램 수요가 64M 기준으로 11억2천9백만개인데 비해 공급은 11억7백만개로 공급률이 98%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4.4분기에도 수요 14억1천6백만개에 공급은 13억1천8백만개로 공급률이 93%에 머물 것으로 예상된다.

D램 수요 급증은 인터넷의 확산으로 전세계 PC 시장이 연 20% 가까이 성장하고 고성능 PC를 찾는 수요가 늘면서 PC 한대에 들어가는 메모리 반도체 용량이 점점 커지는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이익원 기자 ik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