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 간 이유는.

"석유엔지니어링 회사인 JGC사가 수주한 말레이시아 에너지 관련 공사를 협의했다"


-정몽헌 회장과는 만났나.

"정 회장과는 일본에서 만난 적이 없다.

따로 움직였다.

정 회장은 대북사업과 경협문제 등을 협의한 것으로 안다.

정 회장은 성과를 항상 가져온다(외자유치 등의 성과가 있는 듯한 말투)"


-현대 구조조정 추가안은.

"현대그룹 구조조정본부가 알아서 할 일이다.

다만 구조조정 시기들을 앞당길수 있을 것으로 본다"


-현대건설의 어려움은.

"일시적인 유동성 문제일 뿐이다.

신공항철도 경인운하 공사와 관련해 외자가 유치된다.

이미 상반기 수주 물량만 21억달러에 이른다.

하반기까지 포함하면 51억달러의 공사 수주가 예상된다.

지난해에도 10조이상 물량을 수주했다.

해외에서도 45억달러를 수주한 바 있다.

국내 SOC와 아파트 건설 등이 활성화되면 문제 없을 것이다.

올해 사업목표가 12조원이다.

글로벌하게는 총 80억달러 이상을 계획하고 있다.

케시플로도 선수금이 들어오면 좋아진다.

이상한 루머로 어려워지는 것은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금감원, 외환은행과의 추가협상은.

"외환은행과 협상할 부분은 더 없다고 본다.

행장을 만나서 자세히 설명했다.

기업이 내실을 기하면 좋게 평가해 줘야 한다"


-현대석유화학의 지분 50%를 일본 미쓰이에 매각한다는 설은.

"잘 모른다"

문희수 기자 mh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