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IBM이 넷젠(NetGen) 사업팀을 신설하고 인터넷 관련 시장에 대한 적극 공략에 나선다.

한국IBM은 인터넷서비스 공급업체(ISP),포털 서비스업체,통신사업자,인터넷을 통한 애플리케이션 서비스(ASP) 업체등 최근 급부상하는 인터넷 관련 업종에 대한 영업을 주로 하는 넷젠(NetGen) 사업팀을 신설한다고 15일 밝혔다.

한국IBM측은 "기존 사업부서가 금융.제조영업 등 기존 산업체계 위조로 구성돼있어 신생 인터넷 업체 대상 영업이 상대적으로 소홀했는데 이번에 넷젠 사업부 신설로 이런 문제를 해결하게 됐다"고 말했다.

넷젠 사업부 인원은 12명이다.

"넷젠"이란 넷 제너레이션의 약자로,IBM은 닷컴 기업을 포함한 인터넷 관련 전문업체를 넷젠 기업으로 규정하고 있다.

IBM 본사는 최근 서울을 포함한 전세계 35개 도시를 넷젠 시티로 선정했다.

(02)2273-9273 조정애 기자 jcho@ 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