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신용평가기관인 무디스는 한국의 금융.기업구조조정이 답보상태에 있어 미래의 경제충격에 취약하다며 추가적인 구조조정이 없으면 한국 은행들에 대한 신용등급을 재평가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14일 재정경제부에 따르면 무디스는 최근 "한국의 은행분야:금융시스템은 아직도 신뢰성 위기에 취약"이라는 연구보고서를 냈다.

무디스는 보고서에서 "국민리스의 채무불이행이나 현대그룹의 유동성 위기설(근거가 있건 없건간에) 등 최근의 부정적 뉴스들은 한국경제 회복의 취약성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은행권 부실여신에 대한 손실을 명확히 반영하고 경제개혁 노력을 가속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그렇게 하지 않으면 투자자들로부터 신뢰를 받지 못해 경제회복이 어려워질 수 있으며 이 경우 현재 신용등급 전망이 "긍정적"인 은행들의 신용등급을 재평가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무디스는 기업들의 부채비율 지배구조 투명성 등 기업구조조정이 답보상태이고 은행들의 자산건전성은 다시 악화될 위험이 있다고 평가한 뒤 이는 한국경제에 대한 대외신인도에 크게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충고했다.

무디스는 한국이 이런 상황을 개혁의 자극제로 활용한다면 다소 혼란스런 조정기간을 거치겠지만 신인도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인식 기자 sskiss@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