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한간 경제교류에 필요한 대금결제를 위해 한국은행이 청산계정 설치를 추진중인 가운데 외환은행이 남북금융기관간 개별적인 환결제방식으로 자금거래를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외환은행은 14일 북한을 국제금융시장으로 끌어들이고 다양한 경제교류를 지원하기 위해서는 금융기관간 환거래계약 체결을 통한 자금결제가 바람직하다는 연구보고서를 발표했다.

환결제방식이란 금융기관간 약정을 체결, 자금거래를 하는 방식으로 국제거래에서 일반적인 방법으로 통용되고 있다.

외환은행은 초기단계에서는 단일 또는 일부 은행만 환결제은행으로 인가한 후 차츰 숫자를 늘려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청산계정방식은 일정기간(통상 1년)이 지난 이후에 자금결제가 이루어지기 때문에 외화 조달이 시급한 북한도 선호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국은행은 오는 6월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남북한 중앙은행에 청산계정을 만들어 남북경협을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청산결제제도는 양국간 대금결제를 건별로 하지 않고 일정기간동안 청산결제은행간 채권 및 채무를 기록해 뒀다가 청산기간이 종료됐을 때 차액만을 미리 합의한 통화로 주고받는 방식이다.

유병연 기자 yooby@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