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텔이 실버산업에 본격 진출한다.

강세호 유니텔 사장은 14일 "고령화 사회에 접어들면서 노인을 위한 서비스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보고 온라인성격을 가미한 실버산업에 나서기로 했다"며 "이달안에 실버사업을 전담할 법인인 "유니실버"를 설립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니텔은 유니실버를 통해 최첨단 요양원인 실버타운을 전국 20여곳에 조성할 방침이다.

또 노인 질병관련 정보를 온라인으로 제공하는 건강관리 정보및 응급처치,병원정보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원격진료를 통한 최첨단 진료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노인들을 위한 문화생활정보와 여가 정보를 제공하고 노인대상의 쇼핑몰을 구축,노인전문상품 등을 판매키로 했다.

유니실버가 만드는 각 실버타운을 네트워크로 묶는 작업도 진행할 예정이다.

강 사장은 "유니텔의 온라인 커뮤니티를 이용,대대적인 노인 지원사업에 나설 계획"이라며 "온라인과 오프라인성격의 사업을 혼합한 고품위 실버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설명했다.

송태형 기자 toughlb@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