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식 돈가스 전문점이 인기있는 외식아이템으로 떠오르고 있다.

바삭바삭하고 고소한 맛과 저렴한 가격을 앞세워 신세대와 옛날 양식 돈가스에 대한 향수를 지닌 성인고객층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것이다.

현재 이 사업을 프랜차이즈 형태로 벌이고 있는 대표적인 업체는 미담유통.

"동키스"라는 브랜드를 사용하는 이 회사는 고기의 육즙을 그대로 살려내기 위해 두툼하게 튀기는 조리법으로 유명하다.

또 젓가락 문화에 맞게 돈가스가 한입 크기로 썰어져 먹기 좋게 나오며 소스의 종류를 다양화해 고객들이 입맛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창업컨설턴트인 유재수씨는 "돈가스 전문점은 타 외식업종에 비해 반찬 가지수와 메뉴수가 적어 초보자도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창업아이템"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또 "일반 음식점에 비해 좌석 점유공간이 좁고 회전율이 빨라 점포 효율성을 높일수 있는 점 역시 돈가스 전문점의 장점"이라고 덧붙였다.

동키스 프랜차이즈점을 창업하는데 드는 비용은 점포 임대보증금을 제외하고 5천6백만원 정도(20평 표준점포 기준)다.

가맹비 8백만원,보증금 3백만원,인테리어비 2천8백만원,간판비 2백만원,주방설비 및 용품비 1천5백만원 등이 구체적인 내역이다.

본사측이 밝히는 예상 하루 매출은 70만원선.

월매출은 2천만원 정도를 예상할 수 있다.

이중 재료비 7백만원을 뺀 1천3백만원이 매출이익이 된다.

미담유통의 조만희 사장은 "월매출이익 1천3백만원중 점포 임대료 2백만원,인건비 3백만원,관리비 1백만원을 제외하면 약 7백만원이 순이익으로 남는다"고 말했다.

그는 또 "가맹점들이 주요 식자재를 구입할 때 본사로부터 구입하는 비중을 낮춤으로써 가맹점들에 높은 순이익을 보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돈가스 전문점의 주요 고객은 어린이와 신세대들이다.

따라서 가족외식에 부합하는 대단위 아파트단지나 주택가,학생들이 많이 모여드는 대학가 주변이 최적입지라고 할수 있다.

최근에는 수요층이 점차 넓어지고 있기 때문에 30~40대 직장인들이 많은 오피스가도 고려해 볼만 하다.

단 사무실 밀집지역은 주말이나 공휴일에는 영업이 잘 되지 않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02)512-7595

< 최철규 기자 gray@ked.co.kr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