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1등 항해사와 기관사가 탄생했다.

현대상선은 자동차 운반선인 ''아세안 트러스트호''에 승선중인 2등 항해사 최선숙(27)씨와 2등 기관사 조경주(27)씨를 각각 1등 항해사및 1등 기관사로 승진시켰다고 10일 발표했다.

지난 96년 해운업계가 여성 항해사와 기관사를 채용하기 시작한 이후 여성 1등 항해사및 기관사가 탄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앞으로 4년정도 승선 경력을 더 쌓고 근무평점이 좋을 경우 국내 최초의 여성 선장, 여성 기관장의 꿈을 성취하게 된다.

96년 한국해양대 졸업과 동시에 3등 항해사와 3등 기관사로 현대상선에 입사한 이들은 98년 2등 항해사및 2등 기관사로 승진했다.

박주병 기자 jbpark@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