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지게차 제조업체인 미국 클라크 그룹이 본사의 한국 이전을 검토하고 있다.

클라크그룹의 한국내 홍보대행사인 SMC사 관계자는 "미국 켄터키주 렉싱턴에 본사를 두고 있는 클라크그룹이 미국내 경영 악화로 R&D(연구개발) 부문과 생산라인을한국 창원공장으로 옮기기로 했으며 본사 이전도 검토하고 있다"고 11일 말했다.

이 관계자는 "클라크 본사가 경영 악화로 미국 법원에 화의를 신청한 상태"라며 "이번 생산라인 이전으로 렉싱턴에는 마케팅과 영업 부서만 남게 됐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클라크그룹의 마틴 도리오 회장이 18일 한국을 방문해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클라크그룹은 지난 98년 삼성중공업 지게차 부문과 창원공장을 3천만달러에 인수한 세계적인 지게차 메이커로 현재 한국,미국,독일 세 곳에서 지게차를 생산하고 있다.

조일훈 기자 jih@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