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은 미국의 카길과 스위스의 두페르코,룩셈부르크 크레이드아베다 등 4개사와 공동으로 철강부문 기업간(B2B) 전자상거래망을 구축키로 합의했다고 11일 발표했다.

이들 4개사의 연간 거래물량은 20조원 규모로 세계시장의 20%를 차지하고 있어 사실상 세계 최대 철강인터넷 무역사이트가 탄생하게 됐다.

이들 기업은 새로 설립되는 온라인 철강거래사이트의 거래량과 유동성을 확보하기위해 수조원에 달하는 거래량을 보장키로 합의했다고 삼성측은 밝혔다.

이 사이트는 앤더슨컨설팅의 자문을 받아 온라인 결제와 보험,물류 등 통합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아리바,커머스원,오라클,선네스케이프 등 B2B솔루션 업체로부터 운영시스템의 입찰제안서를 받아 시스템구축업체를 선정한 뒤 빠르면 오는 10월부터 상용서비스에 나설 계획이다.

인터넷 사이트를 운영할 합작법인인 가칭 GSX(글로벌 스틸 익스체인지)는 미국뉴욕에 설립되며 참여사가 동등한 지분을 갖게되고 최고경영자는 외부에서 영입,독립경영체제로 운영된다고 삼성측은 밝혔다.

신설법인은 <>세계 3대 제철그룹중 하나인 아베드와 카길의 생산물량 <>연간 60억톤의 물량을 세계 각지에 공급하는 두페르코의 트레이딩 노하우 <>삼성물산의 해외네트워크망과 바이어및 공급자 정보 등을 공유,시너지효과를 높일 계획이라고 삼성은 밝혔다.

특히 이스틸과 메탈사이트,아이스틸아시아닷컴 등 기존 사이트의 유력한 참여 회사였던 이들 기업이 신설사이트에 거래를 집중키로 함에 따라 이들 사이트의 영업력이 타격을 입을 전망이다.

삼성물산은 당초 독자추진했던 철강거래 전문사이트인 트레이드스틸닷컴은 아시아 지역내 거래 중심으로 가져간 뒤 추후 GSX에 통합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상반기중 미국 실리콘밸리에 법인을 설립하려던 계획은 보류했다고 밝혔다.

세계 최대 조강생산능력을 가진 포항제철의 참여여부와 관련,삼성관계자는 "포철은 대부분의 물량이 장기계약형태로 고정거래선에게 공급되며 포철은 이들 업체와의 거래효율성을 높이는 수단으로 전자상거래를 독자 추진하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삼성물산 현명관 부회장은 "GSX에는 어떠한 기업도 참여가 가능하며 거래절차를 투명하게 진행해 생산자와 구매자 모두의 이익을 추구하게 될 것"이라며 "온라인 거래를 통해 업계 전체적으로 연간 15조원의 비용절감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심기 기자 sglee@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