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자동차 이용자들의 과반수가 새차를 사면 6년 이상 타고 다닐 생각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기존 차를 새차로 바꾸기까지의 신차 대체기간은 4년2개월 정도인 것으로 조사됐다.

현대자동차는 11일 승용차를 한번이상 교체한 1천5백30명의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체의 50.6%가 신차 적정보유기간을 6년이상이라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5년이하는 34.1%,4년이하는 15.3%였다.

현대차는 지난해에는 6년이상이 44.3%,5년이하 38.2%,4년이하 17.5%로 5년이하가 상대적으로 높았다고 밝혔다.

기존 차의 사용 기간은 지난 94년 40개월이었던 것이 지난해에는 50.4개월로 5년간 10개월 이상이 늘어 신차대체기간이 길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신차 대체기간은 95년 42개월,96년 41개월,97년 45개월,98년 47개월,99년 50.4개월로 점차 길어지는 추세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에 대해 "차를 아끼는 정신이 크게 높아진데다 국산승용차 품질이 갈수록 향상되고 있음을 반영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문희수 기자 mhs@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