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올해 비메모리 반도체 매출액을 지난해 보다 15%이상 늘리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삼성은 지난해 메모리와 비메모리 반도체 매출액이 각각 60억달러와 11억달러 규모를 기록했으며 올해는 비메모리 반도체의 매출액 증가율이 메모리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 관계자는 "비메모리 반도체 시장은 메모리 시장에 비해 4배에 가까운 큰시장으로 앞으로도 반도체 시장의 주력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보인다"며 "반도체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메모리의 비중을 올해에는 더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세계 반도체 시장은 1천4백51억 달러규모로 이중 비메모리 시장은 1천1백49억 달러(79%)를 차지했으며 올해는 전체 시장 규모 1천7백22억 달러중 비메모리 시장이 1천3백45억 달러(79%)를 차지할 전망이다.

오는 2002년에는 전체 반도체 시장 규모 2천2백35억 달러중 비메모리 시장이1천7백47억 달러(78%)를 차지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익원 기자 iklee@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