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5월을 계절의 여왕이라 했는가.

정말이지 이즈음의 햇살은 너무 유혹적이다.

화창하기만 한 이런 나날들 속에서 우리는 "도심 탈출"을 꿈꾸기도 하고 멋진 파티를 그려보기도 한다.

복장은 한없이 자유롭게,그러면서도 어느 정도는 품위와 격식을 갖춘,그런 자리를 우리는 기대해본다.

물론 메이크업도 때와 장소에 걸맞게 해야할 것이다.

우선 가벼운 나들이,멀지 않은 곳으로의 소풍에는 어떤 메이크업이 어울릴지 생각해보자. 메이크업을 시작하기 전에 반드시 염두에 둬야할 점은 따사로움 뒤에는 자외선이 숨어 있다는 사실이다.

자외선은 잘 알려져 있다시피 피부 최대의 적.따라서 기초 제품을 선택하는데에도 자외선 차단제가 포함돼 있는지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어차피 나들이 때는 가볍게 메이크업을 할 것이므로 자외선 차단에 유념해야하는 것이다.

파운데이션도 자외선 차단제가 포함된 리퀴드 파운데이션으로 피부색 밸런스를 맞추는 정도로만 얇게 펴 바른다.

파우더는 그 위에 조금 넉넉하게 바른다.

아이섀도는 파스텔 색조(노랑 파랑 분홍 등)로 선택해 가벼운 옷 색상에 맞춰 밝게 칠해준다.

아이브라우 색상도 여느 때보다 흐리게 갈색 아이섀도로 눈썹이 없는 부분만 메우는 정도로 한다.

아이라인 역시 아주 얇게하거나 아니면 아예 생략하고 대신 마스카라를 신경써서 발라준다.

립스틱은 연한 갈색 정도로 립라인을 그리고 립그로스를 바른다.

립라인을 그리는 이유는 장시간 립그로스만 바르고 있을 경우 입술결을 따라 번짐이 심해지기 때문이다.

때로 진한 입술을 발라주면 산뜻한 느낌을 줄 수도 있지만 활동적인 나들이에는 조금 무거워보이기도 한다는 점을 알아두자. 이제 멋진 파티 메이크업을 해보자.멋진 파티에는 멋진 의상과 멋진 장소가 있다.

하지만 그에 앞서 어떤 취지의 파티인지를 체크해 분위기를 맞춰야한다.

그후 의상색과 메이크업 색상을 선택한다.

파티 메이크업은 조금 진하게 해도 무방하다.

하지만 세련된 메이크업을 위해서는 눈 또는 입술 어느 한곳에 포인트를 잡고 집중적으로 신경쓰면 세련미가 훨씬 더해진다.

파운데이션은 조금 두껍게 피부를 완벽하게 커버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한번에 많은 양의 파운데이션을 얼굴에 바르기보다는 조금씩 여러 차례 덧바른 뒤 충분히 두드려줘야 뜨지 않는다.

파우더를 바를 때에는 약간의 펄을 섞어 사용하면 보다 윤기있고 신비로워 보인다.

그러나 펄 양이 많아지면 땀이 나 있는 것으로 보이니 소량만 사용하도록 한다.

아이섀도 또한 다른 때보다는 펄감이 있는 섀도를 선택해야 화려함이 살아난다.

아이라이너도 다른 날보다 더 정성스럽고 꼼꼼하게,그리고 조금 두껍고 길게 그려준다.

마스카라도 풍성하게 한다.

특히 인조 속눈썹을 붙여주면 한결 깊이 있는 눈을 표현할 수 있다.

눈화장 마무리 뒤 눈밑에 반짝이를 조금 발라주는 것도 요령. 입술은 립그로스나 진한 립스틱 둘다 좋지만 가급적 눈화장 색상과 어울리는 계열색으로 발라줘야 한다.

볼 터치는 얼굴 중앙쪽으로 발라지지 않도록 주의하고 얼굴 외곽쪽을 꼼꼼히 바른다.

이렇게 조금 진한 화장을 할 때는 번지거나 얼룩지지는 않았는지를 수시로 체크해야 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