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상품의 빅뱅이 일어나고 있다.

보험관련 제도와 환경에 지각변동이 일어나면서 새로운 형태의 보험상품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그만큼 선택의 폭이 넓어진 셈이다.

현재 진행중인 보험상품의 빅뱅은 그것을 일으키는 힘이 동시다발적이라는 점에서 그 위력을 더하고 있다.

우선 사회조류 변화는 건강보험 종신보험 남북교류보험 등의 상품을 탄생시켰다.

여기에 인터넷이나 전화 등 발달된 통신매체도 가세하고 있다.

특히 인터넷 보험은 보험시장의 판도를 뒤바꿔 놓을 태풍의 눈으로 떠오르고 있다.

또 보험관련 제도의 변화도 엄청난 폭발력을 발휘하고 있다.

그동안 무배당 상품을 팔아왔던 손해보험사에서도 배당형 장기보험상품을 팔 수 있게 된 것이 대표적이다.

앞으로는 은행.투신의 신탁상품과 비슷한 성격의 변액보험, 한꺼번에 돈을 맡긴 뒤 사망할 때까지 매달 일정 규모의 연금을 받는 일시납 연금 등도 선보일 전망이다.

방카슈랑스의 도입으로 멀지않아 은행이 보험상품을 직접 판매하는 현상도 목격하게 될 것 같다.

이런 가운데 보험산업도 빠르게 변모하는 모습이다.

자동차보험 등에 특화된 미니 보험사들이 곧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인터넷으로만 영업하는 사이버 보험회사도 태동중이다.

외국계 보험사들 역시 한국 보험시장의 문을 거세게 밀어붙이고 있다.

프랑스의 방카슈랑스 전문회사인 카디프는 하반기에 한국에 진출할 계획을 세웠다.

이미 국내에 들어와 있는 푸르덴셜생명은 향후 5년내에 업계 3위 안에 들겠다며 공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같은 변화는 상품경쟁과 맞물려 고객들에게 제공되는 보험서비스 수준을 한층 높여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보험료가 싸질 것도 분명하다.

금호생명의 경우 한달 보험료가 51원에 불과한 인터넷 전용상품을 내놓으며 고객을 유혹하고 있다.

오는 5월부터는 일부 회사를 중심으로 자동차보험료가 인하될 예정이다.

영국계 리젠트퍼시픽에 인수된 해동화재는 보험료를 약 15% 내릴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업계 꼴찌인 해동화재는 심지어 "자동차 보험 가입하지 마십시오.아이 리젠트(iRegent.com)로 접속하기 전에는"이라고 광고한다.

업계 관계자들은 인터넷 보험상품의 경우 보험료가 종전보다 적게는 5% 가량, 많게는 30%까지 저렴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생활설계사들이 파는 "오프라인" 상품도 변화의 소용돌이에 휩쓸리고 있다.

4월부터 보험료율 자유화가 시작됐다.

생보사들의 보험료는 완전히 자유화됐고 손보사들은 사업비 등 부가보험료를 마음대로 책정할 수 있게 됐다.

물론 아직까지 가격자유화의 가시적인 효과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

그러나 그동안 굳건했던 가격카르텔이 조만간 무너질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변화의 조짐은 이미 감지되고 있다.

몸집이 작은 중소형 회사일수록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변화하지 않으면 죽는다는 절박한 생존의식 때문이다.

신동아 대한 국제 쌍용화재 등 중소형 손보사들은 조직을 대폭 축소하고 있다.

업무영역이 완전히 이질적인 경리담당 부서와 자산운용 부서를 합치는 사례까지 생기고 있다.

모두 사업비를 줄이기 위해서다.

사업비 절감은 보험료 인하로 나타날 것이다.

대형사들의 반격도 만만치 않을 것같다.

삼성화재 이수창 대표는 "업계 질서를 위해 치고나갈 생각은 없지만 대응할 준비는 완벽하게 돼 있다"고 말했다.

인터넷의 발달은 연고에 의한 보험가입 관행도 바꿔 놓고 있다.

보험상품을 비교, 평가해 주는 인터넷 사이트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들 사이트에선 보험에 직접 가입하는 일도 가능해졌다.

이를 놓칠세라 보험사들은 다양한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구애작전을 펴고 있다.

인터넷 법률 건강상담 서비스는 보편화된지 오래다.

심리테스트를 해주는 홈페이지도 있고 문예창작방을 열어놓은 곳도 있다.

바야흐로 보험상품과 서비스의 질을 높이기 위한 전쟁이 시작된 듯한 느낌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