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무 LG회장은 20일 서울 역삼동 LG강남타워에서 "2000년 LG연구개발상" 시상식을 가졌다.

구 회장은 이날 지난 99년 첨단기술 연구개발에 공이 큰 LG소속 8개연구 개발프로젝트팀과 2개의 시너지부문,1개의 산학협동 부문에 대해 시상했다.

구 회장은 "연구개발의 궁극적인 목적은 연구개발 자체가 아니라 사업상의 성과"라며 "계열사간 기술 공유와 적극적인 공동 연구 개발로 시너지 효과를 높여 시장을 선점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LG화학의 "메탈로센 촉매 중합" LG전자의 "라이트 웨이브오븐" LG필립스LCD의 "DXD(Digital X ray Detector)용 TFT Array"등 모두 8개의 프로젝트가 연구 개발상을 받았다.

시너지상 부문에서는 LG전자 생산기술원 LG화학 기술연구원이 공동으로 개발한 "리튬이온 배터리 양산시스템"과 LG화학 LG전선이 함께 참여한 "초고압 케이블의 세계 일류기술 확보"프로젝트가 선정됐다.

산학협동 부문에서는 LG전자와 공동으로 포항공대 전기전자공학과 임기홍 교수가 참여한 "HDSL/ADSL시스템 연구개발"부문이 모범 사례로 선정됐다.

윤진식 기자 jsyoon@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