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는 수명이 반영구적이고 밝기가 기존 백열등의 10배 이상인 플라즈마 방식의 첨단 조명등(PLS)인 "ez Light"를 개발,판매에 들어간다고 20일 발표했다.

이번 제품은 기존 조명 기기와는 달리 전극이 아닌 마이크로웨이브를 통한 방전방식을 취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LG는 이 제품이 마이크로파 발진기인 "마그네트론"을 2만 시간 단위로 교체해주면 반 영구적으로 쓸 수 있다고 주장했다.

소비전력 대비 빛의 밝기를 나타내는 광효율이 백열등의 10배에 달하며 햇빛과 비슷한 빛의 성분을 갖고 있어 공장,박물관,지하철,가로등,수영장 등에서 사용될 수있다고 LG전자는 말했다.

LG는 이 제품 개발을 위해 LGTCM(러시아 모스크바 기술센터)등 러시아 및 국내 연구기관 소속 20여명의 인력과 20억원의 개발비를 투자했으며 국내외 관련특허도 20여건 이상 출원했다.

이 회사는 이 제품을 앞세워 연간 1조7천억원 규모의 국내 조명시장에 대한 공략에 나서고 해외 수출도 추진,연간 2천억원의 매출을 올린다는 계획이다.

판매가는 대당 1백5만원이다.

윤진식 기자 jsyoon@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