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아종금의 최대주주가 대한방직에서 외국계 은행 컨소시엄으로 바뀐다.

19일 종금업계에 따르면 아세아종금의 대주주인 대한방직은 스위스코메르츠 스위스BNP 프리바트 이학취리히 등 스위스 은행들로 구성된 컨소시엄에 전체 지분 (28.6%.8백만주)을 매각키로 합의했다.

대한방직과 아세아종금, 컨소시엄 관계자들은 이날 서울에서 지분 매각에 관한 계약을 체결했다.

아세아종금은 매각가격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을 회피하고 있지만 대략 10달러 선에 불과한 것으로 금감위 관계자는 전했다.

스위스 은행 컨소시엄은 일단 28%의 지분을 보유한 1대 주주가 된 뒤 경영권도 직접 행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앞으로 5억달러 이상을 투자해 아세아종금을 금융지주회사로 만든 뒤 증권사와 지방종금사를 추가 인수하겠다는 계획을 전해 왔다.

스위스 은행 컨소시엄은 석달 안에 1차적으로 3천만달러를 들여와 아세아종금 증자에 이용하고 하반기에 5천만달러를 추가증자할 것이라고 금융계 관계자는 전했다.

아세아종금은 다음달 임시주총을 열고 새로운 경영진을 선임할 예정이다.

아세아종금 주가는 외자유치설에 힘입어 18,19일 이틀 연속 상한가를 기록했다.

아세아종금은 올해초 유럽계 다국적기업인 ABB와 대한방직 지분 28%(약 8백만주)를 넘기는 방식으로 자본유치 협상을 벌였으나 실패한 바 있다.

금융계 인사는 "외환위기 이후 2금융권에 거액의 외자유치가 이뤄진 것은 처음"이라며 각별한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종금사의 업무영역을 대폭 확대하겠다는 정부의 종금사 발전 방안에 맞춰 외국계 금융회사들의 2금융권 진출이 늘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민하 기자 hahaha@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