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위원회는 19일 서면결의를 통해 영업정지중인 나라종합금융을 인가취소키로 결정했다.

3조5천억원에 달하는 예금은 21일 공고를 통해 5월초께 지급할 방침이다.

금감위는 10여일후 경영진에 대한 청문절차를 밟고 인가취소를 최종확정할 계획이다.

그동안 영남종금이 나라종금인수를 검토해왔다.

조건이 맞지 않아 인가취소키로 했다.

예보는 예금 대지급자금마련에 비상이 걸렸다.

김인식기자 sskiss@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