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흥은행은 19일 본점 회의실에서 한국통신 한국오라클 에이폴스 등 3개사와 중소기업 온라인 경영을 위한 "소프트웨어 임대사업(ASP)서비스"제휴 조인식을 가졌다.

중소기업이 이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저렴한 비용으로 재무 유통 재고를 통합하는 "재무관리 시스템"도입이 가능하다.

이 자리엔 윤문석 한국오라클대표이사부사장, 김요동 한국통신인터넷사업단장, 위성복 조흥은행장, 김윤호 에이폴스대표이사가 참석했다.

< 최규술 기자 kyusul@ked.co.kr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