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7년 노동조합이 결성된이후 내부적으로 갈등이 없지 않았지만 노사분규는 한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노조 스스로 무리한 요구는 삼가고 회사측도 한발 양보하는 정신을 유지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노사가 서로 공존공영을 위해 노력하다 보니 신노사문화우수기업상을 받는 영광까지 누리게 됐다.

지난 IMF위기기간중 노조는 고용안정에 가장 주력했다.

회사와 고용안정협약까지 체결한 덕택에 아무런 대안 없이 직장에서 강제로 쫓겨난 조합원은 없었다.

당시의 어려움을 노사합동생산라인 현장체험,불량품 전시회,전국영업현장 순회,백화점및 대리점 1일 판매근무 등을 통해 성공적으로 극복할수 있었다.

앞으로도 "명분"보다는 "실리"를 추구하는데 주력하겠다.

구 LG반도체노조(현대반도체노조)와 궁극적으로 통합이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를 위한 정지작업에 들어가겠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