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에 경영자측과 자주 만나 각종 현안들을 협의하다보니 노사협의회에서는 기본적인 안건만 논의하고 있다"

정광연 LG화학 나주공장 노조지부장은 노사의 상호신뢰야말로 회사와 노조가 함께 번영하는 길이라는 신념을 갖고 있다.

노사 상호간 만남과 대화가 일상화되면서 노사협력 기반이 다져지고 있다고 밝혔다.

"과거 조합원들은 임금 인상이나 복지수준 개선에 관심이 컸다.
지금은 나주에 우리 사업장과 관련된 신산업을 유치해야한다는 등 회사에 대한 애정이 듬뿍 담긴 제안들을 내고 있다"

여기에는 회사가 경영내용을 모두 공개한 영향이 컸다는 게 그의 분석이다.

현재 노사 현안으로 떠오른 공장의 영속성 유지와 확장,사업유치 등도 대화를 통해 무난히 해결될 것으로 보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