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상사들의 비공식협의체로 대외업무를 관장하는 종합상사협의회가 간사회사를 정하지 못해 골치를 앓고 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주)쌍용이 간사회사를 맡기를 거부,지난 2월이후 두 달 넘게 상사협의회가 표류하고 있다.

쌍용은 종합상사들간의 외형 격차가 심화돼 판도에 큰 변화가 생김에 따라 삼성 현대 LG 등 메이저 회사들이 간사를 맡아야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1년간 대외행사의 창구역할을 하면서 각종 업무연락과 대정부 의견조율에서 대표역할을 담당지금까지 간사회사는 상사들이 정해진 순번에 의해 맡아왔다.

쌍용이 간사회사 수락을 고사함에 따라 다음 순번인 (주)대우,효성,LG,SK상사,현대종합상사 등으로 이어져야 하지만 이들 업체도 곤란하다는 입장이다.

업계관계자는 "현대와 삼성 등 메이저업체와 하위권 업체간 위상이 워낙 차이가 커 7대종합상사를 한묶음으로 협의체를 계속 끌어가는 것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심기 기자 sglee@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