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로부터 물품을 구매하는 대리점 및 거래업체들은 앞으로 구매대금을 현금이나 어음대신 한빛은행이 발행하는 판매전용카드로 결제할 수 있게 됐다.

한빛은행은 삼성전자와 판매전용카드시스템을 구축, 운용하는 약정을 체결했다고 13일 발표했다.

판매전용카드시스템은 대기업이 상품판매대금을 약속어음이나 현금으로 받지 않고 카드결제를 통해 수금하는 시스템으로 구매전용카드의 반대개념이다.

삼성전자의 협력업체나 대리점은 결제일에 물품구입대금을 한빛은행에 입금시키면 한빛은행은 삼성전자에 판매대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거래가 이뤄진다.

이 시스템을 이용하면 대리점들은 결제관련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한빛은행은 설명했다.

한빛은행은 이를 계기로 기업고객에 대한 구매전용카드와 판매전용카드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구매자금대출 등의 전자결제서비스 업무를 확대하기로 했다.

현승윤 기자 hyunsy@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