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종합상사는 최근 이라크 전력청과 1천5백만달러 어치의 초고압 전력케이블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공급계약을 체결한 케이블은 1백32kv 2천km로 대한전선에서 제작돼 올해중 전량 발주처에 인도될 예정이다.

현대종합상사가 수주한 물량은 90년대 초반 걸프전 이후 이라크가 한국 업체에 발주한 인프라부문 프로젝트중 최초의 대형물량이다.

특히 유럽 등 선진국의 전선업체가 참가한 경쟁입찰에서 이번 계약을 따냄으로써 이라크의 전후 복구사업에 참여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현대측은 설명했다.

현대상사는 최근 이라크의 석유 수출한도가 증가함에 따라 그동안 중단되었던 석유,전력,통신 등 사회 간접시설에 필요한 설비 구매가 확대될 것으로 보고 이달중 시장조사단을 현지에 파견,이라크 재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할 방침이다.

이심기 기자 sglee@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