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백신 제조업체인 한국미생물연구소(대표 양용진)가 1.5ml 용량의 주사액으로 돼지의 25가지 호흡기 질병을 동시에 예방할 수 있는 혼합백신을 개발했다고 13일 발표했다.

이 회사는 5년동안 연구 끝에 바이러스 분리,정제 및 항체형성 기술을 개발해 특허를 출원한데 이어 오는 9월부터 시판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돼지 질병의 70%를 차지하는 호흡기 질병은 대표적인 성장저해 원인으로 지금까지 만들어진 국내외 예방백신은 5가지 질병을 예방하는데 그쳤다.

이번 혼합백신의 개발로 돼지의 성장이 20일 가량 빨라져 사육비용이 20%가량 절감되는 효과가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이 회사는 올해 1백35억원의 매출과 50억원의 경상이익을 올릴 계획이다.

인체 병원균 치료제인 IGY효소제,소 호흡기질병 예방백신 등의 개발도 앞당길 예정이다.

올들어 KTIC와 삼성생명,동양종합금융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했고 올 하반기 코스닥등록을 준비중이다.

(0345)498~2121

김희영 기자 songki@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