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제약과 한국BMS제약이 앞다퉈 B2B(기업과 기업간)전자상거래를 시작한다.

대원제약은 최근 의료전문 인터넷업체인 메디다스와 업무제휴관계를 맺고 다른 제약회사와 병원 약국을 직접 연결하는 전자상거래를 도입,시행한다고 밝혔다.

국내 제약업체로선 처음으로 시도되는 B2B 시스템이라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대원은 메디다스의 약국관리 프로그램에 자사제품의 주문시스템을 연결하는 한편 개설을 앞둔 메디넷팜의 전자쇼핑몰에도 제품 주문코너를 별도 마련할 계획이다.

대원제약은 이번 시스템 도입으로 전국 5천여개 약국에 온라인으로 약을 배송할 수 있게 됐다.

이 회사 관계자는 "삼성 SK 제일제당 등이 추진하는 의약품 전자상거래는 확보된 물류거점을 이용해 이뤄지는 상거래인데 반해 대원제약은 물류거점없이 공장과 영업소에서 바로 배송하는 시스템"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취급품목을 자사 제품에서 다른 회사 제품이나 희귀의약품 수입의약품 등으로 넓혀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국BMS제약은 약국체인망 메디팜의 인터넷회사인 메디캠프닷컴을 통해 일반의약품 판매에 나선다.

그동안 항암제 등 병원용 의약품만 공급해오던 한국BMS제약은 이번 제휴를 통해 <>진통제 "엑세드린" <>감기약 "콤트렉스" <>피부연화제 "락하이드린"등을 일선 약국에 공급할 계획이다.

이들 제품은 미국 등지에서 시장점유율이 높지만 한국BMS제약은 약국 영업망이 없어 그동안 국내에선 팔 수 없었다.

메디캠프닷컴은 1천3백개 체인약국을 통해 조아제약과 한국BMS의 제품을 약국에 공급한다.

이같은 제약사들의 B2B거래 추진은 전문의약품만을 생산해왔거나 영업망이 미약한 업체들을 중심으로 확산될 전망이다.

정종호 기자 rumba@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