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 아닌 추위와 황사바람에서 해방되는 이달 중순부터는 야유회나 꽃놀이 단합대회 등 봄나들이 행사가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따뜻한 봄날 자연속에 함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충분히 행복한 날이지만 내 가족의 옷차림이 돋보일 때 더욱 행복해지는 게 주부들의 속내일 것이다.

발걸음을 한결 가볍게 만들어주는 나들이 패션 연출법을 살펴보자(신원 디자인실 제공).

야외 옷차림은 활동하기 편하면서도 세련된 분위기를 내는 것이 중요하다.

또 평상시와는 다른 패션 연출로 이미지 변신을 시도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보통 때는 검정과 회색같은 단색을 즐겨 입었더라도 이날만은 대담한 원색이나 밝고 경쾌한 파스텔톤 옷을 선택해본다.

아니면 온가족 모두 카키나 베이지 등 자연의 멋을 풍기는 내추럴 색상으로 통일하도록 한다.

일교차가 큰 날씨를 감안해 이른 봄옷보다는 약간 두툼한 간절기용 옷이 적당하다.

남자 아이와 아빠는 보온성과 활동성을 겸비한 방수점퍼나 청재킷,트렌치코트 등의 겉옷을 활용하고 하의는 넉넉한 면바지나 청바지를 입는다.

여자 아이나 엄마는 포근하고 화사한 느낌의 파스텔톤 트윈니트와 한창 유행하고 있는 자수놓인 청바지로 로맨틱한 봄을 느껴보는 것도 좋다.

또 변덕스런 봄날씨에 대비해 모자와 선글래스 등 소품 챙기기도 잊지 않도록 한다.


<> 여러겹 겹쳐 입어라

일교차가 큰 날씨 때문에 야유회 뒤 감기 걸리기 십상이다.

특히 면역력이 떨어지는 아이들 옷차림에 주의한다.

두꺼운 옷 한벌을 입히기보다는 얇은 옷을 여러겹 겹쳐 입혀 기온에 따라 쉽게 입고 벗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요령이다.

폴로티셔츠나 둥근 목선의 니트,모자가 달린 티셔츠,체크무늬 셔츠 등 평범한 아이템을 여러 겹 겹쳐 입으면 따뜻할 뿐 아니라 멋스러워 보이기도 한다.


<> 비슷한 계열의 색상끼리 매치

색상 연출에 있어서는 비슷한 계열끼리의 톤온톤(Tone on Tone) 매치가 가장 손쉬운 방법이다.

하늘색 핑크 풋사과색 레몬색 등 밝고 따뜻해 보이는 컬러들은 다른 계열의 색상이 섞여도 이질감이 느껴지지 않아 코디하기 쉽다.

또는 맨 안쪽이나 바깥쪽 중 한 부분만을 밝은 색상으로 선택하는 포인트 컬러 매치도 경쾌해보이는 연출법중 하나다.

식구가 모두 같은 색을 입는 것 보다는 부부끼리 아이끼리 비슷한 계열의 색상으로 톤온톤 매치를 하거나 남녀로 색상을 나누는 게 보기 좋다.

예를 들면 아빠와 사내 아이는 파랑색 계통,엄마와 딸은 분홍색 계통을 선택하고 초록색과 오렌지 색 등으로 변화를 주는 식이다.


<> 다양한 문양의 옷 센스있게

체크무늬 동물캐릭터 줄무늬 등 다양한 문양이 그려진 옷이 밋밋한 의상보다는 나들이의 재미를 더해준다.

월트 디즈니의 동물 캐릭터나 만화 캐릭터가 커다랗게 그려진 티셔츠로 온가족 패션을 통일해보는 것도 멋진 나들이옷 연출법이다.

헐렁한 힙합바지와 야구모자로 마무리해준다.

누구나 한벌쯤 가지고 있는 헐렁한 체크무늬 캐주얼셔츠도 특색 있는 나들이옷이 될 수 있다.

니트나 폴로셔츠에 모자 달린 티셔츠를 겹쳐 입고 그 위에 체크무늬셔츠를 걸쳐 입으면 미국식 아웃도어룩이 완성된다.

단색 면티셔츠 위에 색이 다른 체크셔츠 두개를 겹쳐 입어도 괜찮다.

이때 하의는 무늬가 없는 단색을 입는다.

< 설현정 기자 sol@ked.co.kr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