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 전 대통령이 민국당 지지를 밝혔다고 민주국민당 김광일 최고위원이 12일 주장, 주목된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부산 수영만 요트경기장내 무역전시관에서 열린 "4.13 출정식 및 필승결의대회"에서 "오늘(12일) 아침 김영삼 전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는데 김 전 대통령이 "너희들(민국당 지도부)가운데 반드시 대통령이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YS 한테서 매일 전화가 온다"고 전하고 "YS가 이처럼 얘기한 것은 정권교체를 하라는 말이 아니겠느냐"고 덧붙였다.

또 김 전 대통령은 부산의 몇 군데 지역에 대해 관심을 표명하고 "꼭 당선시키라"고 말했다고 그는 강조했다.

부산=김병일기자 kbi@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