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에서 발행되는 호남신문은 10일 제5대 편집국장에 김원자논설위원을 임명했다.

영자지에 여성 편집국장이 등장한 적은 있으나 종합일간지에서 여성 편집국장이 탄생 한것은 국내에서 처음이다.

김 신임 국장은 "지방신문이 경영에 어려움이 많다고 하지만 호남서 제일가는 신문을 제작하는 데 온 힘을 쏟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현재 광주대학 언론홍보학과대학원 석사과정을 밟고 있는 김 국장은 광주대학 신문방송학과를 나와 71년 전남일보(현 광주일보)문화부기자로 입사했다.

이후 광주 YWCA프로그램간사및 기획위원,전남일보 가정생활부장,편집위원을 지내다 95년 호남신문으로 옮겨 문화부장과 편집위원,논설위원으로 근무하다 편집국장으로 선임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