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국제 원유가 상승으로 고유가 시대가 다가올 가능성이 커지고 있으나 국내 기업들은 에너지절약 부문 투자에 매우 소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재정경제부에 따르면 우리나라 제조업체가 올해 계획하고 있는 설비투자 총액 18조1천억원중 에너지절약 및 자동화 부문이 차지하는 비중은 4.8%로 일본의 15.6%(99년 기준)와 비교할 때 3분의 1 수준에도 못미쳤다.

에너지절약과 자동화 투자 비중은 97년 4.8%,98년 5.4%,99년 4.0%에 그쳤다.

또 신제품생산, 기존설비확장 등 설비능력 증대를 위한 투자비중은 97년 69.6%, 98년 60.8%, 99년 57.8%에 이어 올해 58.3%로 대체로 감소 추세에 있는 것으로 분석됐으나 일본의 43.4%보다 훨씬 높은 수준이었다.

재경부 관계자는 설비투자 비중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연구개발투자 비중이 증가추세를 보이는 등 최근 투자의 질적 변화가 나타나고 있으나 에너지절약.자동화 투자는 여전히 큰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강현철 기자 hckang@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