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캐피털이 투자한 벤처기업보다는 특허나 신기술을 가지고 있는 벤처기업의 주가 상승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코스닥증권시장(주)은 지난해 하반기에 신규등록한 벤처기업의 주가동향을 벤처기업 지정사유별로 분석한 결과 이처럼 나타났다고 밝혔다.

벤처캐피털이 투자해 벤처기업으로 지정된 회사 주가는 공모가대비 상승률이 5백31%였다.

반면 연구개발,특허기술,신기술,벤처평가 우수 등 다른 사유로 벤처기업에 지정된 회사의 주가상승률은 9백76%에 달했다.

벤처캐피털 투자기업 가운데 공모가 대비 주가상승률이 가장 높은 기업은 장미디어인터렉티브로 2천8백38%를 기록했다.

맥시스템(1천5백53%)코리아링크(1천1백67%) 등의 주가 상승률도 돋보였다.

기타사유 벤처기업 가운데서는 새롬기술(4천9백%)과 싸이버텍홀딩스(3천67%)의 주가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한편 시가총액을 비교해 보면 기타사유 벤처기업 25개사의 평균 싯가총액은 6천5백38억원인 반면 벤처캐피털 투자기업 32개사의 평균 싯가총액은 3분의 1수준인 2천1백46억원이었다.

조성근 기자 truth@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