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010년이면 병을 진단하기위해 불쾌감을 일으키고 내상에 위험이 있는 내시경 검사를 받지 않아도 된다.

몸안으로 들어가 병을 진단하고 치료도 할 수 있는 캡슐형 마이크로 로봇이 개발되기 때문이다.

또 손목시계형 PDA(개인휴대단말기)로 언제 어디서나 화상.음성 데이터 송수신 등을 할 수 있게된다.

21세기프론티어 사업자인 지능형마이크로 사업단(단장 박종오)은 10일 이같은 내용의 사업목표와 세부 사업내용을 확정,발표했다.

이 사업에는 정부와 민간이 오는 2009년까지 모두 2천7백75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사업단이 이날 발표한 사업내용은 크게 3가지다.

MEMS(초소형기계시스템)기술을 기반으로 <>의료형 마이크로로봇 <>초소형 고집적의 PDA <>마이크로 가상디스플레이 등을 개발하겠다는 것이다.

마이크로로봇은 직경 1Cm ,길이 3Cm 로 캡슐형이기 때문에 환자가 알약처럼 먹을 수 있다.

이 로봇에는 소형 카메라와 치료약물 등이 내장돼있어 질병부위를 발견하고 치료도 할 수 있다.

PDA 분야는 가장 작으면서 정보저장 용량이 큰 기기를 개발하는게 목표다.

현재 IBM이 1인치 화면에 3백40메가바이트의 저장능력을 갖춘 PDA 개발에 성공한 상태다.

사업단의 목표는 이를 0.5인치 화면에 5기가바이트로 만드는 것이다.

이를위해 직경 8mm,길이 8mm에 2W/h의 출력을 갖는 극소형 전지도 함께 개발할 계획이다.

마이크로 가상디스플레이 시스템은 0.5인치에 불과한 PDA화면을 벽에 비춰서 크게 보여주거나 홀로그램으로 보여줄수 있는 장치다.

사업단은 오는 2002년을 사업의 1단계기간으로 정하고 이 기간동안 35개 세부 기술과제의 개발에 나서기로했다.

이를위해 오는 31일까지 홈페이지(www.microsystem.re.kr)를 통해 국내 연구진을 대상으로 세부과제 신청서를 접수받는다.

채택된 신청자들은 이 기간동안 연구개발비를 지원받고 개발된 기술을 바탕으로 벤처창업도 할수 있다.

김태완 기자 twkim@ 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