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꿈 희망 사랑, 그리고 사람이 있는 곳"

넷츠고의 "필름 돌아가는 소리 (go FFILM) "는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모여있는 곳이다.

지난 1997년 11월 처음 활동을 시작한 이래 불과 2년여의 짧은 기간에
회원수가 4천6백여명을 넘어섰다.

영화에 대한 회원들의 다양한 관심을 반영하듯 "필름 돌아가는 소리"에는
유난히 소모임이 많다.

회원들이 함께 영화를 감상하는 모임인 "영화 보러 다니기"가 대표적이다.

동호회 내 소모임으로서는 가장 많은 회원들이 활동하고 있다.

극장 개봉영화의 흥행여부가 모임 회원들의 선택에 따라 결정될 정도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영화 만들기"에서는 순수한 아마추어 회원을 위주로 정기적인 영화 제작
활동을 하고 있다.

지난 1월에는 "현재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단절된 의사소통"이라는 주제로
16mm 단편영화를 제작, 동호회내에서 시사회를 갖기도 했다

작품으로서의 완성도로 보자면 아직 많은 것이 부족하다.

하지만 처음 걸음마를 배우는 아이에게서 무한한 가능성을 내다보듯
"영화만들기" 역시 그들만의 확고한 신념과 희망을 갖고 있기에 잠재된
가능성을 엿볼 수 있다.

영화를 진지한 입장에서 연구하는 모임도 있다.

"영화연구"에서는 영화를 감상한 뒤 토론하고 비평하는 시간을 갖는다.

"드라마 밸리"에서는 현대인의 생활에서 빼놓을 수 없는 안방극장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접근을 시도하고 있다.

서로 다른 입장을 가진 모임도 눈에 띈다.

"러브레터"는 일본영화 러브레터의 감독 이와이 순지를 좋아하는 사람들의
모임이다.

이에 반해 우리의 것을 아끼는 문화 지킴이로서의 자부심이 남다른
"우리영화 사랑모임"도 있다.

이외에도 삶과 죽음의 경계에서 영화를 즐기는 공포영화 애호가들의 집단
"살아있는 시체들의 모임", 부산에서 지역영화인들의 모임을 주도하고 있는
"부산모임"등 다양한 소모임들이 활동하고 있다.

자유롭게 의견을 말하고 나눌 수 있는 게시판도 마련돼 있다.

"극장 문을 나서며" "창작과 비평" "25자평"은 영화를 보고 난 후 느낀
감상들을 쏟아낼 수 있는 공간이다.

영화행사를 소개해주는 "영화소식"도 있다.

또 동호회가 주관하는 정기적인 상영회를 통해 평소에 접하기 힘들었던
제3세계 영화 및 예술영화를 함께 감상함으로써 보다 수준 높은 영화와의
만남을 시도하고 있다.

지난 1998년 겨울에는 순수 아마추어 독립영화제인 "제1회 필름소리영상
축제"를 개최했다.

스스로 영화제를 연 것은 PC통신 영화 동호회로서는 처음있는 일이었다.

동호회가 진정한 어울림터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시킨 셈이다.

올해에도 제2회 필름소리영상축제를 준비하고 있다.

소모임과 게시판도 더욱 다양하게 꾸밀 예정이다.

< 대표시삽 이상준 (ID:f2film) >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2월 22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