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은 18일(현지시간) 미국 오스틴에서 삼성전자 사장단회의 열고
2005년까지 디지털 TV IMT2000(차세대 동영상 이동통신)단말기 등
7개 첨단사업부문에 모두 32조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디지털 전략회의는 휴스턴에서 암치료를 받고 있는 이건희
삼성 회장이 직접 주재했다.

이 회장은 "빛의 속도로 바뀌는 디지털시대의 변화에 발빠르게
대응하지 못하면 차질 정도가 아니라 망할 수 있다"며 "앞으로 세계
1등이 될 수 없으면 문을 닫는다는 각오로 월드 베스트 품목을 늘려가자"고
말했다.

삼성전자 사장단은 2005년까지 메모리반도체 TFT-LCD 모니터 CDMA휴대폰
등 세계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하는 제품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디지털TV
IMT2000 단말기 프린터 등 3개품목을 1위제품으로 육성키로 했다.

분야별로는 D램,S램 등 메모리 반도체에 20조원을 투자하고 플래시
메모리사업을 집중 육성키로 했으며 TFT-LCD와 휴대폰에도 각각
5조원과 3조원을 투자키로 했다.

이날 회의에는 윤종용 부회장,이윤우 사장,진대제 디지털미디어
총괄사장,이기태 정보통신부문 대표,황창규 메모리부문 대표,임형규
비메모리부문 대표,이상완 TFT LCD부문 대표,이승환 오스틴공장
법인장 등 삼성전자의 각 사업부문 대표가 모두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선 가동 2년만에 1억6천만달러의 흑자를 낸 삼성전자
오스틴 공장의 성공사례분석도 있었다고 삼성측은 밝혔다.

이익원 기자 iklee@ked.co.kr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2월 2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