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중공업은 세계 최초로 초대형 해수담수화용 증발기를 완전조립상태로
출하하는데 성공했다고 18일 발표했다.

한중이 이날 창원공장 자체 부두를 통해 아랍에미리트연합(UAE) 현지로
출하한 증발기는 길이90m,폭30m,높이15m,중량 3천5백t의 초대형 설비.

지난98년 UAE 전력청으로부터 7억달러에 수주한 해수담수화용 증발기
4기중 하나다.

한중은 공장에서 완전조립상태로 제작,출하해 현지 시공일정 및
전체 건설공기를 크게 줄였다고 설명했다.

지금까지는 2-4개 모듈로 나눠 제작해 출하한뒤 현지에서 재조립하는
방법을 썼다.

이날 출하된 증발기는 3월말께 UAE에 도착하며 창원공장에서 제작중인
나머지 3기는 6월말까지 현지로 출하될 예정이다.

김성택 기자 idntt@ ked.co.kr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2월 19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