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금융환경에서는 정부가 금융기관간 경쟁을 저해하는 진입.퇴출 기준
등 각종 규제를 과감히 완화해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금융회사들은 효율적인 정보기술 투자를 위해 제휴 아웃소싱은 물론 합병
까지도 적극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한국금융연구원은 18일 충남 천안의 주택은행 연수원에서 "인터넷 금융의
영향과 대응과제"를 주제로 세미나를 열고 인터넷금융의 현황과 금융회사 및
정책당국의 대응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권재중 연구위원은 주제발표에서 금융회사 인허가, 은행소유제한, 업무영역
제한, 신상품개발 규제 등의 규정은 인터넷은행 등 혁신적 금융회사의 출현과
활동을 제한하는 요소라고 지적했다.

그는 "업무영역 규제가 완화되고 이종산업이 네트워크로 연결되면 정보통신
이나 유통업 등 비금융회사들이 각자의 강점을 무기로 금융서비스업에 진출
하려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책당국이 해결해야 할 과제로 범죄예방과 소비자보호, 국제적 공조강화,
관련법령이나 건전성규제 정비 등을 들었다.

권 연구위원은 은행의 경우 정보기술 투자를 위해 은행당 5천억원 이상의
비용이 들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효율적인 투자를 계획해야 한다면서
아웃소싱이나 제휴, 합병 등이 효율적 투자와 생존전략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앞으로 금융기관의 핵심역량은 자본금이나 규모 임직원수 점포수
등 유형자산보다는 정보통신기술 상품개발기술 자문서비스 브랜드 등 무형
자산일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 김인식 기자 sskiss@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2월 19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