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근 금융감독위원장은 18일 내년부터 시행될 예금보장 범위축소
시기의 연기주장에 대해 "개혁의지를 후퇴시키지 않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조선호텔에서 열린 서울대 행정대학원 총동창회
초청 조찬강연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예금보장 축소는 이미 발표돼 금융권에서 나름대로 준비를
해왔으며 국제통화기금(IMF)과의 약속으로 국가신용도와 관련된
사안"이라며 강행방침을 분명히 했다.

이 위원장은 올해 30조~40조원의 공적자금 더 필요하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 "시장 자율에 의한 구조조정은 과거처럼 공적자금이 많이 들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서울보증보험(5조9천억원)을 비롯 투자신탁 상호신용금고
신용협동조합등에 공적자금 수요가 있지만 현재 20여조원의 여유재원이
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앞으로 관치금융으로 돌아가고 싶어도 물리적으로
불가능한 시대가 도래했다"며 "채권시장안정기금 등 자율금융의 예외적인
조치들은 곧 철회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투신사들은 펀드 클린화작업과 부당편출입 금지로 고객의 신뢰를
회복해 수탁고가 다시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오형규 기자 ohk@ked.co.kr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2월 19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